사이트 내 전체검색
검색
외식업 새내기의 일기 - 2020.1.5(일)

주방직원 두사람이 한꺼번에 그만두겠다는 통보를 받은 후, 집사람과 긴급 협의 한 끝에 결국 집사람의 주방투입이 최종 결정되었다.

집사람이 이 같은 상황을 미리 계산에 두고 조리공부를 한 건 아니지만, 오너가 주방업무를 완벽하게 컨트롤 하지 않고 외식업을 한다는 건 사상누각이나 다름 없다는 사실을, 이번에 집단퇴사를 무기로 삼아 고용주가 받아들이기 힘든 요구를 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을 겪고 뼈저리게 깨닫게 된 이상, 더 이상 집사람의 투입을 미룰 수가 없었다.

지난 8개월여 기간 동안 한/중/일/양식까지 4개의 조리사 자격증을 획득했고, 이번 조리교육과정을 통해 음식에 대한 이해도와 외식업에 대한 관심도가 훨씬 높아졌다. 특히, 최근 몇 개월 동안 매주말마다 매장에 나와 업무를 지원해 주고 있었기에 누구보다 메뉴와 매장업무에 대해 익숙하다는 사실도 의사결정에 큰 영향을 미쳤다.

다만, 이로 인해 집사람까지 이 험한? 외식업에 끌어들여 힘들게 만들지도 모른다는 개인적인 미안함, 그리고 이로 인해 둘째 아들의 학업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컸지만, 그래도 외식업을 시작한 이상 이제 정말 제대로 한 번 운영해 보고 싶다는 열정이 이 같은 결정으로 이끌었다.

분명 우리 두사람 모두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둘이 힘을 합친다면 더 큰 시너지를 발휘 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

비록 남에게 얘기할 순 없었지만, 그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을 자신?있는 고객응대업무에도 불구하고, 그 동안 마음 한구석에 깊게 자리하고 있던 주방업무에 대한 왠지모를 불안함과 찜찜함들이, 이번 집사람의 주방 조인결정을 통해 한번에 깨끗하게 해결 될 수 있을 것이기에, 오히려 마음은 한결 가벼워졌다.

이제부터는 세계에서 가장 위생적인 환경에서 만든 고퀄리티의 음식을 고객님들께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과 자신이 생겼기 때문이다.
- 내 경험상, '나 자신을 팔아야 하는' 영업사원 입장에서, 팔아야 하는 제품 자체에 자신이 없을 때 만큼 자괴감을 느끼는 상황은 없다.

이제 매장 곳곳에 써 붙인 이 문구를 실행만 하면 된다^^ .

지난 반평생을 살아 오면서 내가 가장 크게 공감한 세가지 금언들을 뽑으라면...,
1. 세상지사 새옹지마
2. 시련은 필연이지만, 괴로움은 선택
3. 지금 아니면 도대체 언제 하겠는가

그래서, 앞으로는 항상 이 세가지를 하나로 묶어 사용하기로 했다.

'세상사 새옹지마, 시련은 필수/괴로움은 선택이기에, 지금 아니면 도대체 언제 하겠는가 !'

이제 나는 매일 집사람과 함께 출퇴근한다^^;
꿈도리

함께하니 좋더라구요 ㅎ

외식업 새내기

그럴거라 믿.습.니.다! ㅎ

대치동 돌고래

응원합니다.

외식업 새내기

응원 감사합니다😊

주용태

부부가  함께하면  의견충돌이
많이  발생되죠
무조건  의견을  수용하셔야
가게가  편안해져요
저의 부부는  10년  이상  함께  해온
터라
의견 충돌은  들하긴  하지만
부처가  되세요
그래야  편해요^^

외식업 새내기

조언 감사합니다. 외식업 선배님들의 금쪽같은 말씀들 잘 새겨서 잘 꾸려 가 보겠습니다. 화이팅하세요~😊👍

감사

매장 손님 응대는 주인이 하는게 좋을것 같지만 주방은 전문요리사가 해야 될 것 같네요. 중국집이 잘나가다가 갑자기 손님이 끊기면 꼭 주방장이 바뀌어서 그렇다네요...  힘내시길 바랍니다.

외식업 새내기

집사람이 주방을 맡은 후, 음식의 일관성이 높아지고, 비쥬얼과 맛도 안정적으로 바뀌어, 고객들의 만족도도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이번 기회에 주방업무를 완벽히 세팅한 후, 직원충원해서 업무를 넘기려고 합니다^^